이낙연 국무총리 부여 밤 산업에 깊은 관심 보여
이낙연 국무총리 부여 밤 산업에 깊은 관심 보여
  • 부여방송
  • 승인 2019.02.24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李 총리 22일 부여군 방문, 박정현 부여군수 임업직접지불제, 국도29호선 확포장, 규암~옥산저수지간 도수로 개설사업, 백제보 개방에 대비한 농업용수의 항구적 안정대책 건의요청.

-이낙연 국무총리 적극 수용 검토

이낙연 국무총리 부여방문 , 박정현 부여군수가 동행하여 밤뜨래 영농조합법인 등 군내 임업 전반에 대한 현황청취
이낙연 국무총리 부여방문 , 박정현 부여군수가 동행하여 밤뜨래 영농조합법인 등 군내 임업 전반에 대한 현황청취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22일 부여군(군수 박정현) 은산 제2농공단지 내 밤뜨래 영농조합법인(대표 강신황)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부여군 밤 산업 등 임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발전방안에 대해 듣기 위해 이루어졌다.

부여군은 밤 재배 농가수 2,700호에 생산면적 6,925ha, 연간 생산량 12,559톤으로 전국 밤 재배 점유율 1위(23%)를 자랑한다.

이날 방문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는 밤뜨래 영농조합법인의 밤 가공공장을 둘러보며 강신황 대표 등 임업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지역 임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앞으로 남북 교류가 확대되면 산림협력분야도 빠르게 가시화 될 것’이라고 밝히며 전국 최대의 밤 산지인 부여군의 임업인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이 총리에게 농민의 소득안정을 위하여 「농업소득 직접지불금」을 지급하는 만큼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부족한 임업인에게도 「임업소득 직접지불금」을 지급할 것을 요청하였다. 이를 위해서 현재 국회 상임위에 계류중인 「임업직접지불제 시행에 관한 법률(안)」 법률이 하루 빨리 제정될 수 있도록 건의하였다.

아울러 부여군과 충남도청의 연결도로인 국도29호(부여~청양) 도로확장공사의 제5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계획 반영, 부여 서부지역의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금강변에서 옥산저수지까지 도수로 개설 사업비로 국비 1천억원을 지원하여 줄 것도 건의하였다.

한편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에서 발표한 금강의 백제보 상시개방은 전반적인 환경문제를 고려할 때 공감하지만 지난 2017년 백제보 임시개방으로 인해 인근 농경지에 막대한 피해를 준 사례가 있어 농업용수의 항구적 안정대책이 선행되어야 하며 필요한 사업비 125억원을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며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요청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부여군의 건의사항을 청취한 후 재래시장을 방문하고 시장 내 식당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만찬을 하며 이 날 일정을 마무리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