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해외 반출 문화재환수 조례 제정 착수
부여군, 해외 반출 문화재환수 조례 제정 착수
  • 부여방송
  • 승인 2019.03.28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단체 및 종교계, 지자체 등이 나서야-
사진-일본에 반출된 한국의 3대 미소불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백제 금동관음보살상
사진-일본에 반출된 한국의 3대 미소불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백제 금동관음보살상

부여군 의회(의장 송복섭)는 26일 부여군에서 해외로 반출된 문화재의 보호와 환수 및 활용을 위한 조례 제정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부여군 의회 박상우 의원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부여군 국외문화재 보호·환수 활동 및 지원 조례안’을 25일 대표발의 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내용으로는 국외문화재에 대한 환수활동과 사후 관리 및 활용을 위하여 부여군은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지원하도록 하고, 국외소재문화재조사단을 구성하여 반출된 문화재의 자료수집, 학술적 가치평가 등의 활동과 함께 반출된 문화재 관리실태와 반출경위를 분석 연구하는데 중점을 두도록 하였다.

실제로 1907년 부여군 규암면에서 출토된 다음 일본으로 반출된 국보급 백제관음보살입상 1점이 지난해 9월 100년여만에 일반에게 공개된 이래 지금까지도 환수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안타깝게도 이 불상은 보관 장소와 환경에 의한 부식이 진행되고 있어 빠른 환수와 보존 처리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번 조례 제정을 계기로 부여군에서 반출되어 각 대학박물관과 소장가에 의해 보관중인 백제 매장문화재 보유 유물도 함께 조사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되며, 지자체는 물론 민간단체 및 종교계 등이 적극적으로 나서 우리 문화재가 하루빨리 환수되기를 기대한다.

사진-일본에 반출된 한국의 3대 미소불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백제 금동관음보살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